About

cropped-profile-pic1.jpg

South Korean Soprano, Sooyeon Lee has been the ensemble of Staatstheater Oldenburg in Germany, since the season 2016/17, has performed as Gilda (Rigoletto), Konstanze (Die Entführung aus dem Serail),  Marie (La Fille du Regiment), Laodice (Siroe Re Di Persia), Dew Fairy (Hänsel und Gretel), Woglinde (Rheingold), and Ortlinde (Walküre).   

Sooyeon Lee won 2nd prize and audience prize at the 2015 ARD international music competition in Germany, and she has won numerous other competitions, including Operalia competition, the Berlin International Music Competition, The Gian Battista Viotti Competition, Pavarotti Giovani Awards, Beaumarchais International Music Competition in Vienna and the International Mozart Competition in Salzburg.

She graduated with distinction from the Universität für Musik und darstellende Kunst Wien, where she obtained a Master’s degree in opera by KS Edith Lienbacher, and she graduated postgraduate degrees in Vocal, Lied and Oratorio by KS Gabriele Fontana. Her stage appearances while at the Universität für Musik und darstellende Kunst include Adele in J. Strauß’ operetta Die Fledermaus at the Schlosstheater Schönbrunn, Olympia (Les Contes d’Hoffmann), Königin der Nacht (Die Zauberflöte), and Musetta (La Bohème). 

She had a solo concert with Helmut Deutsch in India and sang as a Keumho young Artist in Korea, and Frauen Kirche in Dresden. Also she sang at the Vienna Musikverein, MuTh, Berlin Philharmonic, Dubai Opera house. She joined Cully Classique festival, SWR festival and Schwarzwald Festival.

She will perform as Lucia (Lucia di Lammermoor) in December 2018 and Nerine (Les Paladins) in February 2019 at the Oldenburgisches Staatstheter.


Deutsch 

Sooyeon Lee wurde in Südkorea geboren und studierte Gesang an der Seoul Arts High School sowie am College of Music der Seoul National University. Nach ihrem Abschluss nahm sie ein Masterstudium im Fach Operngesang an der Universität für Musik und Darstellende Kunst Wien bei KS Edith Lienbacher auf und führte ihr Studium in den Fächern Lied und Oratorium als Postgraduierte bei KS Gabriele Fontana fort.

Die Sopranistin wurde u. a. mit Auszeichnungen bei der Operalia, der Luciano Pavarotti International Competition, der Gian Battista Viotti International Music Competition, beim Internationalen Gesangswettbewerb Beaumarchais Concours in Wien sowie beim Internationalen Mozartwettbewerb Salzburg geehrt. Besondere Aufmerksamkeit erregte sie 2015 mit dem ARD Musikwettbewerb, bei dem sie den 2. Preis und den Publikumspreis errang. 2015 ging sie mit dem Asian Youth Orchestra auf Asien Tournee, bevor Liederabende mit dem Pianisten Helmut Deutsch sie im April 2016 nach Indien führten. In diversen Opernproduktionen und Konzerten war sie im Wiener Musikverein, der MuTh in Wien, beim Festival Cully Classique in der Schweiz, bei den Schwetzinger SWR Festspielen, beim Schwarzwald Festival sowie im Seoul Arts Center und Sejong Arts Center in Südkorea zu erleben.

Seit der Spielzeit 16/17 gehört Sooyeon Lee zum Opernensemble des Oldenburgischen Staatstheaters und begeisterte hier in der Koloraturpartie der Marie in Donizettis ‚La Fille du régiment’ sowie u. a. als Woglinde in ‚Das Rheingold’.


한국어

소프라노 이수연  現 독일 올덴부르크 국립극장 솔리스트

2016년부터 독일 올덴부르크 국립극장의 솔리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소프라노 이수연은 2015년 독일 최대 음악경연대회이자 세계적 명성의 콩쿠르인 ‘뮌헨 ARD 국제 음악콩쿠르’ 성악부문에서 준우승과 청중상을 수상하며 유럽 무대의  떠오르는 신예로 촉망 받게 되었다. 이후 2017 플라시도 도밍고 오페랄리아 콩쿠르에서 문화예술상, 2018년 벨기에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서 최종 12인 파이널리스트에 올라 다시 한 번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소프라노 이수연은 현재 소속된 독일 올덴부르크 극립극장에서 리골레토의 질다 역, 후궁으로부터의 탈출의 콘스탄체 역, 연대 아가씨의 마리 역외의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며 작품의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다.

소프라노 이수연은 서울예술고등학교, 서울대학교를 졸업하고 비엔나 국립 음대에서 오페라과 석사 졸업, 최고연주자과정 (성악/ 리트&오라토리오)을 졸업하였다. (사사 : 유승희, Edith Lienbacher, Gabriele Fontana)

국내에서부터 난파음악콩쿠르 2위, 슈베르트가곡콩쿠르 2위, 음악춘추콩쿠르 2위를 비롯 인천시립교향악단과 서울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협연 하는 등 차세대 떠오르는 성악가로 주목 받았으며 이수연은 오스트리아 유학후, ‘독일 ARD콩쿠르’, ‘도밍고 오페랄리아’, ‘파바로티 조반니 어워드’ , ‘비오티 국제콩쿠르’, ‘베를린 국제음악콩쿠르’ , ‘잘츠부르크 모짜르트 국제콩쿠르’ , ‘보마셰 국제콩쿠르’ 에서 입상하는 등 이외에도 Ileana Cotrubas, Christa Ludwig, Cheryl Studer, Renato Bruson, Helmut Deutsch, Daniel Ferro 등 세계적인 성악가들과 가곡반주자들의 마스터클래스를 수료하였다.

서울대학교 재학시절 ‘예술의전당 대학 오페라 페스티벌’ 에서 서울대학교가 연출한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중 <비올레타>역, ‘인씨엠 오페라단’에서 주최한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 중 <그레텔>역, ‘세종별밤축제’에서 주최한 오페라 ‘리골레토’ 중 <질다>역을 맡았으며, 비엔나 국립음대 유학 중에는 빈 국립음악대학에서 주최하는 오페라 ‘라보엠’ 중 <무제따>역, 오페라 ‘마술피리’ 중 <밤의 여왕>역, 오페레타 ‘박쥐’ 중 <아델레>역, ‘호프만의 이야기’ 중 <올림피아>역 등을 맡았다.

오페라 뿐만 아니라 콘서트와 가곡, 오라토리오 연주에서 도 많은 활동을 하였는데 특히 인도에서 세계적인 가곡반주자 헬무트 도이치와 가곡독창회를 가졌고, 한국에서는 2014년 금호 영아티스트로서, 독일에서는 드레스덴 성모교회에서 초청받아 독창회를 가졌다. 그외에도 두바이 오페라하우스에서 모차르트 갈라콘서트를 가졌고, 스위스 Cully 페스티발, 독일 SWR 페스티발 등 여러 음악행사에 참여하였으며 독일 베를린필하모니, 비엔나 뮤직페라인, 무트, 모차르트하우스, 셴부른테아터 등 유럽에서 많은 연주활동을 가졌다. 또한 2015년 아시안유스오케스트라와 함께 중국,대만,홍콩,일본에서 베토벤 나인 심포니 소프라노 솔리스트로서 아시안 투어연주를 함께하였고 터키,크로아티아,오스트리아,핀란드에서 친선연주를 가졌다.

소프라노 이수연은 2018년 12월 독일 올덴부르크에서 람메르무어의 루치아의 루치아역과 2019년 레 팔라당의 네린 역 데뷔를 앞두고 있다.